• 최종편집 : 2019.10.15 화 14:29
상단여백
HOME 해설/기획/특집 포토뉴스
산업부 산하기관 임직원 3년간 1,182명 징계징계사유 법·직무관련 위반, 근무태만, 비리·금품수수 順
박종만 기자 | 승인 2019.09.22 09:50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41개 공공기관에서 지난 3년간 총 1,182명의 임직원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2019년 8월 임직원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 해임 101명, 정직 109명, 감봉 311명, 견책 578명 등 총 1,182명이 징계를 받았다.

징계사유는 도로교통법·행동강령 위반 등 법·직무 관련 위반 등이 699명으로 가장 많았다. 업무소홀·근무태만 등 업무불성실도 406명이나 됐다.

그 밖에 사유로는 금품수수와 입찰비리 등 각종비리 47명, 성추행·성희롱 등 성 관련 부적절 처신 20명, 폭행 10명 등이 있었다.

한전 나주 본사 사옥

기관별로는 한국전력공사가 342명으로 가장 많고, 그 뒤를 이어 △한전KPS 126명 △한국가스공사 113명 △한국수력원자력 97명 △한국석유관리원 51명 △한국가스안전공사 47명 △한국남동발전 44명 △한국가스기술공사 41명 순으로 많았다.

해임된 직원 수도 한전이 35명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가스공사 11명 △한전KPS 10명 △가스안전공사 8명 △한수원 7명 △한국남동발전 6명 순이었다.

하지만 전체 직원 수 대비 징계 직원 비율에 있어서는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이 14.2%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이어서는 △한국석유관리원 14.1% △한국에너지재단 12.8%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9.0% △한국원자력환경공단 7.9%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 6.6% △한국로봇산업진흥원 5.3% △한국디자인진흥원 3.5% △한국산업단지공단 3.3% 순이었다.

직원 수가 1,000명 이상인 기관 중에서는 가스안전공사가 3.1%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이어 △한국가스공사 2.7% △한국가스기술공사 2.4% △한전KPS 2.1% 순으로 가스 관련 기관들의 징계비율이 높았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에서 해마다 평균 30명이 넘는 직원이 해임되고, 300명 이상이 징계를 받는 걸 보면 직원들에 대한 감사가 엄격해진 측면도 있지만, 도덕적 해이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정부는 공공기관 직원들의 기강을 확립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