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18:22
상단여백
HOME 에너지 해외에너지
美 석유메이저 2분기 부진…유가 하락으로 매출 감소
이향미 기자 | 승인 2019.08.05 17:59

미국 석유 메이저인 엑슨 모빌과 셰브론 두 회사 모두 올해 2분기(4~6월) 결산에서 매출이 전년 동기 실적을 밑도는 부진을 나타냈다. 원유 가격 하락으로 정유와 화학 사업의 매출이 감소한 결과다. 이에 따라 중동 정세의 긴장 고조가 시장 상황을 불안정하게 해 석유 관련 기업의 리스크 요인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엑슨은 2분기 매출이 690억 달러(약 74조 원)로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했다고 2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이 회사는 원유와 천연가스 생산은 하루 390만 배럴로 전년 동기에 비해 7% 늘었지만 유가가 전년에 비해 10% 이상 하락해 매출 뿐 아니라 순이익도 21% 줄어 31억 달러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분야별로 보면, 정유 부문은 영업이익이 40% 감소했고 화학 부문은 80% 줄었다.

네일 한센 부사장은 이날 결산 발표장에서 “불안정한 장세가 계속되지만, 타사가 후퇴하고 있을 때가 기회이기도 하다”며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개발 투자 방침을 피력했다.

셰브론도 2분기 매출이 8% 감소한 388억 달러에 그쳤다. 생산은 하루 308만 배럴로 9% 증가했지만 가격 하락에 따른 매출 부진을 피하지 못했다. 그러나 동업 기업인 아나다루코에서 계약 파기로 받은 위약금 10억 달러나 캐나다의 세제 변경에 따른 이익의 계상 등으로 순이익은 26% 증가한 43억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원유선물지수 WTI(서부 텍사스 중질유)는 지난해 12월에 일시 배럴당 40달러대 초반까지 떨어졌으나 지금은 50달러대 중반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향미 기자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