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21 목 15:49
상단여백
HOME 에너지 신재생/자원
국민 68% "집 옆 태양광 설치 OK"태양광산업협회 2차 여론조사...태양광 국민지지 여론 확인
LNG(35.4), 원자력(21.3%), 석탄(5.4%)보다 월등하게 높아
이만섭 기자 | 승인 2019.03.13 12:01
   

한국태양광산업협회가 지난해 12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조사한 재생에너지 국민지지도 여론조사에 이어 지난 3월6일부터 11일까지 실시한 2차 여론조사에서도 국민의 68%가 사는 곳 옆에 태양광을 수용할 수 있다고 밝혀 탈원전 논란속에서도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에 대한 지지도가 높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국민들은 사는 곳 옆에 가능하다는 것으로 LNG(35.4%), 원자력(21.3%%), 석탄(5.4%)보다 태양광을 월등히 옹호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지난 1차 조사와 마찬가지로 재생에너지 특히 태양광에너지에 대한 국민들의 확고한 지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태양광에너지의 비중을 늘려야 한다는 질문에 응답자의 68.4%가 찬성, 현상 유지 24.1%, 줄여야한다는 응답은 8.8%에 불과했다.

이는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보여주는 결과다.

태양광산럽협회 정우식 상근부회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연일 계속되는 미세먼지의 원인으로 태양광을 지목한 가짜뉴스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확고한 지지가 확인된 점은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고 밝히고 "특히 미세먼지의 진짜 원인인 석탄 에너지에 대해 그 비중을 더욱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74.0%(1차 조사) 80.8%(2차 조사)로 늘어난 것과 대비할 때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평소 에너지전환에 대한 확고한 철학을 바탕으로 재생에너지 정책을 선도하고 있는 김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국회정론관에서 발표한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진행한 1차 조사에 이어 국민이 생각하는 재생에너지에 대해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책 및 산업의 방향을 설정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진행됐다. 조사는 한국리서치가 3월6일~11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이메일 등을 통해 실시했다. 표본은 1000명이며 표본오차는 ±3.1% (95%신뢰수준)이다. 

다음은 이번 2차 설문에 대한 조사결과다.
 
□ 에너지별 거주지 수용도
 ㅇ 태양광 발전의 거주지 수용도, 지난 조사와 마찬가지로 제일 높음
  - 거주지 주변 수용할 수 있는 발전시설로 태양광이면 찬성이 68.4%
  - LNG(35.4%), 원자력(21.3%), 석탄(5.4%)와 비교할 때 월등하게 높은 수치
  * 원전 대비 약 3.5배, 석탄발전 대비 약 11배 높은 거주지 수용도
 ㅇ 태양광의 안정성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형성되어 있음을 보여줌

□ 에너지 비중에 대한 국민인식
 ㅇ 현재보다 비중을 늘려야 하는 에너지로 62.7%가 태양광 선택
  - 바이오(63.9%),태양광(62.7%), 풍력(59.3%), 원자력(23.4%), LNG(21.9%),석탄(4.0%)
 ㅇ 1차 조사 당시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던 태양광(1차: 67.9%) 소폭 감소
  - 1차 조사당시 ‘현재수준으로 유지해야한다’ 라고 응답한 의견이 17.1%
  - 2차 조사 결과 24.1%로 늘어남. 늘려야한다고 응답한 일부가 중도적 응답
  - 태양광 에너지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
 ㅇ 모든 정치 성향에서 높은 선호도를 보인 태양광 에너지(성향별 차이 있음)
  - 진보(74.5%) 중도(60.3%) 보수(48.7%)
 ㅇ 원자력 발전과 석탄발전은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높음(각각 39.8%, 80.8%)

□ 태양광발전의 생산비용에 대한 인식
 ㅇ 비용추세: 응답자 절반 이상이 태양광발전 비용하락 긍정 전망
  - 장기적으로 태양광발전 비용이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비율이 54.5%
 ㅇ 환경인식: 응답자 4명 중 3명은 태양광의 환경영향에 긍정평가
  - 응답자 73.5%가 태양광은 환경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답변
 ㅇ 유해성: 태양광시설이 인체,가축에 유해하지 않다는 인식이 60.4% 

□ 태양광발전을 둘러싼 가짜뉴스에 대한 이해도
 ㅇ 태양광 패널에 중금속 발암성 물질 등이 함유에 되어 있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그렇다(사실이다)고 응답한 비율이 지난 1차 조사 당시 답변 21.1%에서 16.8%로 낮아지는 추세를 보임
  - 언론과 전문가의 팩트체크로 인해 국민인식이 변화하는 추세
 ㅇ 전자파: 태양광패널 전자파의 유해성 여부는 56.6%가 모르겠다고 답변
  - 유해성에 대해 모르겠다(56.6%) 유해하다(18.2%) 유해하지 않다 (25.2%) 

이만섭 기자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상우  |  편집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