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15 월 15:31
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주력산업
韓 철도차량 유럽시장서 혁신 기술 뽐내세계 최대 규모 ‘베를린 철도차량 수송기계 전시회’ 한국관 인기
박종만 기자 | 승인 2018.09.22 18:11
KOTRA는 세계 최대 철도차량 전문 전시회인 ‘독일 베를린 철도차량 수송기계 전시회’에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한 우리 중소·중견기업들에 대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은 한국관 전경.

전 세계적으로 고속철도 시장선점과 차세대 철도차량 개발을 위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 철도·수송기계 전문 전시회에 우리나라 철도차량 기업들이 대거 참가해 혁신 기술을 선보였다.

KOTRA는 현지시간 18일부터 21일까지 세계 최대 철도차량 전문 전시회인 ‘독일 베를린 철도차량 수송기계 전시회’(InnoTrans 2018)에 한국철도차량산업협회와 공동으로 ‘한국관’을 구성·참가해 큰 관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국관 13개사, 개별참가 25개사 등 총 38개 한국기업이 출사표를 던진 이번 전시회는 총 60여 개국, 3,000여개 기업이 참가한 철도차량 및 수송기계 관련 세계 최대 규모 전시회이다. 특히 유럽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들의 ‘게이트웨이’ 전시회로 불린다.

올해 전시회 슬로건은 혁신적인 정보 및 통신 솔루션, 신소재 및 지능형 안전 시스템 등 첨단 기술을 통해 철도산업의 미래를 개척하자는 의미의 ‘모빌리티의 미래(The future of mobility)’이다.

이에 맞춰 전시회 기간 중 다양한 포럼, 간담회 등이 개최돼 참가자들이 철도산업의 새로운 변화를 체감하고 최신 정보를 상호 공유할 수 있는 장이 펼쳐졌다.

최근 유럽 철도차량 산업은 디지털, 친환경 운송수단으로 전환을 모색함에 따라 변곡점을 맞고 있다. 이에 따라 각국별로 열차 내 디지털 플랫폼 구축 및 수소 연료전지를 비롯한 대체연료를 활용한 철도차량 개발 등을 앞 다퉈 추진하고 있어 해당 산업분야의 우리 기업들에게 새로운 진출의 기회가 되고 있다.

한국관 참가기업 역시 이러한 추세에 맞춰 철도용 센서, 철도차량용 부품 등에 혁신 기술을 접목한 제품을 출품해 경쟁 기업과 당당히 어깨를 나란히 했다.

특히 제이앤디전자는 스마트그리드 시스템을 활용해 철도용 전류전압 센서 등을 선보이면서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끌었고, 회명정보통신은 4G LTE 네트워크 등을 활용한 LTE-R 차상단말기를 출품해 참관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김용찬 KOTRA 함부르크무역관장은 “독일 베를린 철도차량 수송기계 전시회는 최근 철도차량 산업에서 대두되고 있는 디지털, 환경, 안전 관련 이슈에 부응해 국내 철도차량 기업의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 홍보하고 최신 트렌드도 함께 파악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였다”면서, “앞으로 혁신기술을 보유한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업경제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상우  |  편집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8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