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31 토 23:47
상단여백
HOME 환경/기후변화
친환경 ‘스마트 생태공장’모델 11곳 선정환경부 기업당 10억 지원… 내년까지 100곳 선정
김미정 기자 | 입력 2020.10.17 12:32

환경부는 친환경 제조공장 선도 모델로 전환할 11개 기업을 '스마트 생태공장' 대상기업으로 선정했다.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은 그린뉴딜 3대 분야 중 하나인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추진한다. 오염물질 배출 비중이 큰 제조공장을 대상으로 전통적인 오염물질 배출 저감 외에 자원·에너지 효율화, 스마트시설 도입 등 종합적인 친환경 설비 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스마트생태공장으로 지정된 11개 기업은 각각 10억원씩의 국비를 지원받아 환경오염배출을 저감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은 금강케미칼. 다오케이리사이클링, 신명이노텍, 아주인더스트리얼, 에스씨티, 에스제이환경산업, 에이치에스아쿠아피드, 케이씨, 프론텍, 한국팩키지, 훼미리푸드 등이다.

환경부는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을 통해 제조공장이 오염물질과 탄소 배출을 줄이고 깨끗한 녹색기업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올해 11개를 시작으로 내년에 30개사, 2022년에 59개사 등 앞으로 3년간 총 100개사를 선정·지원한다.

한국환경공단은 선정 기업에 업종·공정별 맞춤형 지원을 추진하고 다양한 분야의 친환경설비를 융합해 개선될 수 있도록 연중 지속적인 상담 지원과 사업관리를 수행한다.

환경부는 또 선정된 기업이 산업통상자원부 클린팩토리 사업, 중소벤처기업부의 스마트공장 사업과 연계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업했다.

김동구 녹색전환정책관은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친환경·저탄소 전환 노력이 필수적"이라며 "중기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와 협력해 그린뉴딜 정책을 통한 중소기업의 녹색전환 노력을 적극 지원하고 그린뉴딜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세계 녹색시장을 선도하도록 체계적인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15일 서울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회의실에서 선정된 기업과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사업계획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과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선정 기업 중 ㈜ 프론텍 민수홍 대표 등 5개사가 참석했다.

김미정 기자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8298 서울시 구로구 가마산로27길 52, 미주프라자 3동 801호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정
Copyright © 2020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