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14:01
상단여백
HOME 에너지 에너지산업
[2020 산업위 국감]무보, 10년간 화석연료에만 11조원 투자5년간 석탄화력 5.4조, 가스화력 5.5조원 대출의향서 발급
재생에너지 투자의향은 0.7조원으로 석탄대비 1/8 불과
이만섭 기자 | 입력 2020.10.16 04:34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성환(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한국무역보험공사 국정감사에서 전세계적인 기후위기에 아랑곳하지 않고 석탄발전 등 화력분야에만 집중적으로 제공하고 있는 한국무역보험공사에 비판을 쏟아냈다.

김성환 의원은 최근 5년간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발급한 LOI(투자의향서)와 LOC(투자확약서)를 조사한 결과, 석탄화력에만 5조3764억원 투자의향서를 발급하고 가스화력에도 5조4743억원을 발급해 화석연료에만 총 94.15억달러(한화 약 11조원)의 투자의향서를 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경제성과 환경성 문제로 거센 반발에 부딪힌 인도네시아의 자와 9,10호기 석탄발전 관련해서도 현대건설에 3.1억달러, 두산중공업에 7.2억달러 등 총 10.3억달러, 한화로 약 1조1800억원을 지원했다.

반면 재생에너지에 발급한 투자의향서는 6569억원으로 석탄발전대비 1/8, 화력발전 대비 1/16에 그쳤다.

이런 무역보험공사의 움직임은 국제 발전분야 투자 흐름과 정반대되는 양상이다.

최근 국제에너지기구(IEA)가 발표한 ‘세계에너지투자 2020’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석탄, 가스 등 화석연료에 대한 투자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반면, 재생에너지와 전력망 투자비중은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2020년에도 석탄화력에 대한 투자는 전체 발전분야 투자금액의 7.4%인 500억달러(한화 약 58조원)에 그친 반면, 재생에너지 투자는 41.4%인 2810억달러(한화 약 324조원)로 석탄화력 대비 5.6배나 많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금융기관들 역시 탈석탄 기조가 뚜렷하다.

김성환 의원은 “현재 ‘화석연료 제로 캠페인(fossil free campaign)’을 통해 탈석탄을 선언한 금융기관만 1244개로 운용자산이 1경6560조원에 달한다”며 탈석탄 금융이 시대적 주류가 됐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내에서도 공무원연금, 사학연금, KB금융, DB손해보험, 한국교직원공제회, 행정공제회 등이 탈석탄을 선언했는데 해외사업 투자를 담당하고 있는 국책금융기관들만 석탄금융의 울타리에서 요지부동”이라고 비판했다.

실제로 지난 3월에는 앨 고어 미국 전 부통령마저 공개서한을 통해 한국무역보험공사를 언급하며 기후위기대응과 지속가능성장을 위해 석탄금융중단을 촉구한 바 있고 ‘그린뉴딜’의 세계적 석학인 제레미 리프킨 역시 2019년 세계녹색채권 투자금액의 60%가 한국의 시중은행이었다며 공적금융기관 역시 녹색을 위해 투자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석탄화력투자의 부실채권화 우려도 나왔다.

세계적인 기후변화연구소인 카본 트래커 이니셔티브(CTI)는 2030년경 재생에너지가 가동중인 석탄화력 뿐만 아니라 기술력이 높은 신규 석탄화력보다도 경제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전망이 현실화될 경우 30년 가량을 운영해야 하는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들은 준공 후 몇 년 안에 적자 상태에 빠질 수 밖에 없다.

무역보험공사가 금융을 제공했던 인도네시아 자와 9,10의 경우도 KDI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사업가치가 880만달러(약 101억원)으로 평가된 바 있다.

김성환 의원은 “무역보험공사가 경제성이 없는 석탄화력발전사업에 대한 투자를 유지하고 있어 나중에 보험 부실 우려가 있다”며 기후위기 리스크를 반영한 대출보증 가이드라인을 수립한 후 국회에 보고할 것을 요구했다.

더 나아가 “기후위기 흐름을 반영하여 무역보험공사가 탈석탄 선언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만섭 기자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8298 서울시 구로구 가마산로27길 52, 미주프라자 3동 801호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정
Copyright © 2020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