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14:01
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국회
[KOTRA 국감] KOTRA 해외무역관 성폭행 등 사건 잇달아 물의!폭탄주 강요·반복적 욕설, 폭언 등 직장 내 괴롭힘 사건도 발생
박종만 기자 | 입력 2020.10.13 01:46

중소·중견기업들의 수출지원에 대한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KOTRA 해외무역관 직원들의 불미스러운 일들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해 1월 KOTRA 프랑스 파리무역관장으로 근무하던 A 씨가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돼 구속수사가 진행 중에 있는 가운데 9월에도 말레이시아 수도 코알라룸푸르 의 한 무역관이 현지직원을 성희롱 해 피해 신고가 접수됐지만 KOTRA는 자체감사 결과 사실을 확인하고도 견책에 그친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사실은 KOTRA가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사진)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밝혀졌다.

KOTRA 감사 결과에 따르면 코알라룸푸르의 A 무역관이 수출상담회 종료 후 강제로 술을 권하고 예쁘다며 손을 잡는 등의 행동을 하면서 여직원의 집에 가고 싶다고 말을 했고 이에 여직원이 주인과 함께 사는 민박집 형태인 에어비앤비에 숙박중이라고 말하자 방을 구해줄 수 있다는 등의 행동을 했다는 것이다.

감사실은 동석했던 팀원 과장도 A 무역관이 술을 마시며 손을 잡았고, 집에 관한 얘기를 들었다고 증언 등을 통해 성희롱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감사실은 이밖에도 B 무역관이 평소 블라우스를 들춰 바지스타일을 확인하고, 어깨에 팔을 올리는 등의 행위를 했다는 다른 직원의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KOTRA는 감사를 통해 사실확인 결과, “현지직원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행동을 했고 개인의 품위를 유지하지 못했으며 공사의 명예가 훼손될 행위를 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KOTRA는 비위의 정도가 약하고 경과실이라는 이유로 해당 무역관에게 ‘견책’ 처분에 그쳤다.

KOTRA 감사실은 처분요구서에서 과거 성범죄 징계에서도 비위의 정도가 심하고 반복적인 성희롱을 비롯해 여타 비위가 병합된 건에 대해서도 ‘강등’ 징계가 있었던 점을 근거로 제시하며, 해당 성희롱은 비위 정도가 약하다며 ‘견책’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더욱이 지난해 C 무역관장은 회식자리에서 의사와 상관없이 폭탄주를 마시도록 강요하고, 회식자리에서 여직원이 혼자 사는 집으로 2차를 요구하는 등의 행위를 하고 예산을 사적으로 사용하는 행위 등 직장내 괴롭힘 행위로 인해 감봉 처분을 받은적이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또 올해 D 무역관 과장은 반복적인 욕설과 폭언을 일삼아 직원들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는 내용도 나왔다.

다른 직원들 앞에서 모욕감을 주는 행위와 함께 반복적으로 개인 심부름 등 사적 용무를 지시하고 임산부에게 휴일근무를 강요하는 등 ‘직장 내 괴롭힘’을 일삼아 감봉 징계를 받은 직원도 있다.

KOTRA는 현재 86개국에 127개 무역관이 설치돼 있으며 총 5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무역관별로 본사 파견직원은 2~3명 정도이고 나머지 직원은 현지에서 채용한 직원이다.

이에 대해 구 의원은 “대한민국을 대표해 해외에서 활동하는 KOTRA 직원의 성폭행, 성희롱과 직장 괴롭힘 등 불미스러운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KOTRA 감사실은 제식구 감싸기식 솜방망이 처분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강도높게 질타했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8298 서울시 구로구 가마산로27길 52, 미주프라자 3동 801호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정
Copyright © 2020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