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9 화 17:11
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신기술/신산업
국내 수소연료전지 첫 수출, 유럽 친환경 발전분야에 활용수소승용차, 수소트럭에 이어 수소연료전지까지 수출품목 확대
최진승 기자 | 입력 2020.09.16 11:12

16일 부산항에서 넥쏘용 수소연료전지 4기가 첫 수출된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번에 수출되는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차인 '넥쏘'에 탑재되는 모델로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 및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제공된다.

GRZ 테크놀로지스 등 2개 업체는 1년 간 유럽 현지에서 성능검증 테스트를 거쳐 2022년부터 수소연료전지 수입을 본격화 할 전망이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수출은 완성차가 아닌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첫 해외 수출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대차 '넥쏘'(NEXO)는 수소와 산소가 반응해 만들어진 전기에너지가 인버터를 거쳐 모터를 구동시키는 수소전기차다./사진=현대자동차

수소연료전지는 내연기관차의 엔진에 해당한다. 수소차 가격의 50%를 차지하는 수소차 핵심부품으로 친환경 에너지·그린 모빌리티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 가능하다.

수소연료전지 활용분야는 수소로 전기를 생산하는 특성으로 친환경 발전기로 활용 가능하며 전기를 동력으로 모터를 구동하는 열차·선박·드론·건설기계 등에 적용될 수 있다.

현대차는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인 효율, 내구성 등 측면에서 이미 최고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넥쏘용 수소연료전지는 산업부 R&D지원과 민간 노력이 축적된 성과물이다. 이번 수출은 지난 7월 수소트럭 수출에 이어 우리 기술력을 친환경 선진시장인 유럽에서 다시 한번 입증한 것으로 평가된다.

정부는 수소연료전지 지원과제인 저가형고출력 연료전지시스템 개발 등 16개 과제에 총 906억원을 출연한 바 있다.

정부는 수소승용차, 수소트럭에 이어 수소연료전지를 핵심수출상품으로 육성해 글로벌 수소경제 확산 및 그린뉴딜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 산업부는 이번 수출이 에너지·선박 등 다양한 친환경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국내에서 생산된 수소연료전지가 해외 발전용으로 수출되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친환경 에너지 기술강국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산업부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번 수출 외에도 20여개 업체와 수소연료전지 판매협상을 진행 중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 시장은 국제표준도 없는 태동단계로 경쟁국보다 빠르게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수소연료전지를 그린뉴딜의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성능개선 노력과 함께 다양한 수소차 수출모델 상용화를 속도감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연료전지 에너지밀도 50% 개선(’20~’24, 154억원), 수소쓰레기차 개발 및 실증(’17~’21, 80억원), 수소특수차 개발 및 실증(’20~’23, 171억원) 등 관련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최진승 기자  choijin@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소연료전지 #수소차 #넥쏘 #현대차 #수소트럭 

최진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8298 서울시 구로구 가마산로27길 52, 미주프라자 3동 801호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정
Copyright © 2020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