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6 월 11:09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社 說] '국가건설기준 용어집' 첫 발간이 韓 건설기술 발전 기초 마련하길
박종만 기자 | 승인 2020.03.23 05:25

국내 처음으로 토목, 건축, 환경, 농림 분야별 건설기준에서 사용 중인 용어를 공통으로 활용이 가능하도록 만든 ‘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이 나와 관련 업체와 건설 관계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국가건설기준은 현재 국가건설기준센터인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통합 관리하고 있는데 이번  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은 국토부, 환경부, 농축식품부 등의 소관 설계기준 및 표준시방서에 수록되어 있는 용어의 정의를 통일하고 사용하는 분야를 구체적으로 명시해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발간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동안 건설기준은 전문 학회나 협회 등 관련단체들에 의해 단독으로 관리되어 오다가 지난 2016년 이후 하나의 건설기준 코드체계로 통합·전환됐는데, 건설분야에서 상호 간에 쓰는 용어의 정의들이 다르게 표현되는 경우가 다수 존재해 사용자들의 혼선을 초래해 온 것이 사실이다.

이같은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국토부와 건설기술연구원이 건설기준과 관련된 학·협회와 함께 국가건설기준 용어의 정의를 통일해 이번 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국가건설기준 내 용어는 콘크리트, 강구조, 지반, 건축, 교량 등 18개 분야에서 다양하게 정의되고 있음에 따라 학회·협회 등 17여개 건설기준 관련단체의 전문가들과 수차례에 걸친 회의와 관련단체의 검토를 통해 건설기준에 있는 총 5,500여개의 용어 정의를 통일시켰다.

앞으로 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은 지방국토관리청, 공사 및 공단, 학회, 협회 등 관계기관 및 단체에 약 300부를 배포할 예정으로 국가건설기준센터(www.kcsc.re.kr)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다고도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에 발간한 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은 현장 사용자의 혼선을 최소화하는 근거로 국내 건설기술 발전과 글로벌화의 기초를 마련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는데 정부의 바램처럼 이번 국가건설기준 용어집 발간을 통해 우리나라 건설기술이 세계적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초석이 되길 기대해 본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정
Copyright © 2020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