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9 일 16:11
상단여백
HOME 기관/협단체 공기업/공공기관
‘印泥 가공식품시장 동향·진출전략’ 보고서 발간KOTRA, "K푸드 인기…과자·빵·분식 등 가공식품 시장 뜬다"
박종만 기자 | 승인 2020.01.09 09:44

KOTRA가 10일 ‘인도네시아 가공식품시장 동향 및 진출 전략’ 보고서를 발간한다. 인도네시아는 2억 7,000만 명이 살며, 인구 규모로 세계 4위다.  

경제성장률은 연평균 5%대를 기록하고 있어 가공식품시장 성장 잠재력이 크다. 개인 소비에 영향을 미치는 중산층 규모도 연 3~5% 증가하는 등 구매력이 증대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식음료 산업은 전체 제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1.5%로 가장 크다. 2018년 인도네시아 정부가 산업혁신을 위해 발표한 ‘메이킹 인도네시아 4.0 로드맵’의 주요 분야에도 식음료 산업이 포함됐다. 인도네시아는 수출·제조 혁신을 통해 식음료 산업의 GDP 창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가공식품 소비 트렌드는 생활수준 개선에 따른 소비자 가처분소득 증가와 전자상거래 플랫폼, 전자 지갑(E-Wallet), 라이드 헤일링(Ride-Hailing) 서비스의 발전과 맞물려 변화하고 있다.

동시에 편의점 수가 늘면서 가공식품 판매 시장도 커지고 있다. 현지 인터뷰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소비자는 독창적이고 이국적 식품에 관심이 많다. 포장재나 광고형태 또한 구매 결정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중 고온다습한 기후와 사회문화적 요인 등으로 소비자들은 짠맛, 단맛, 매운맛 등 자극적 식감을 선호하며 간식 문화도 발달해 있다.

지난해 인도네시아 포장식품류 시장 규모는 445조 2,481억 루피아(약 315억 8,684만 달러)로 2015년에 비해 32.8% 커졌다. 작년 가공음료 시장 규모는 2015년보다 52.1% 성장한 31조 7,683억 루피아(약 22억 5,371만 달러)로 급성장 중이다.

프랜차이즈 식품점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가공식품시장에서 K푸드의 위상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계가 아닌 현지 식품업체에서 K푸드 콘셉트가 가미된 상품을 판매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지난해 4월 맥도날드 인도네시아는 한정기간 동안 떡볶이 치킨 쌀밥(Topokki Chicken & Rice Special), 블랙 떡볶이 맥스파이시(McSpicy Black Topokki) 등 제품을 출시했다. 작년 8월 말에는 현지 라면 브랜드 홍보대사로 슈퍼주니어 시원이 위촉되기도 했다.

실제로 현장을 방문해보면 인도네시아 현지인들 사이에서 한국과자, 빵을 비롯해 떡볶이, 라면, 어묵 등 한국분식이 큰 인기임을 실감할 수 있다. 현지에 많이 수입되는 한국산 가공식품은 라면, 조미김, 음료, 조제식품, 소스·조미료 등이다.

이들 제품은 온·오프라인 판매점에서 활발히 판매 중이다. 인도네시아 가공식품시장은 우리 식품업체가 적극 진출을 고려할 대상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원활한 시장 진출을 위해서 현지 제도와 규범을 준수할 필요가 있다. 인구의 87% 이상이 무슬림인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10월부터 정부 차원에서 할랄 인증제도를 도입해 표시가 의무화됐다.

앞으로 현지에 진출하려는 기업은 할랄인증 취득에 더욱 신경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슬람 문화 규범을 벗어나는 광고·판촉을 할 경우에 판매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KOTRA가 인터뷰한 인도네시아 현지 가공식품 바이어는 “한국식품은 독창적인 맛과 디자인으로 소비심리를 자극한다”고 말했다. 또한 “인증 등 현지 제도·절차에 대한 이해를 높여서 현지에서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정
Copyright © 2020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