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5 화 14:29
상단여백
HOME 2019국감
[2019국감]송전선 지중화율, 강원-경북-충남 1%대도시 높고 발전소 주변지역 등 낮아
발전소 지역 배려로 지역격차 해소해야
정해국 기자 | 승인 2019.10.04 11:26

고압선에서 방출되는 전자파 우려와 함께 경관상의 이유 등으로 전국에서 송전탑 건설 반대 및 전선 지중화사업에 대한 요구가 높은 가운데 지중화 사업의 지역별 격차가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전이 산업위 국감에 보고한 자료에 따르면 올 8월말 기준으로 강원(1.1%), 경북(1.2%), 충남(1.3%), 충북(2.5%), 경남(3.0%), 전남(4.9%)로 발전소가 위치하여 주로 전력을 생산하는 지역의 지중화율은 낮은 반면, 서울(89.6%), 인천(71.9%), 부산(46.2%), 광주(41.1%) 등 전력 소비가 높은 지역은 지중화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서울과 가장 낮은 강원의 격차가 80배가 넘으며 서울과 인천을 제외한 지중화율은 50% 미만이었다.

전국 송전선로 지중화율은 12.4%로 2014년 11.1% 대비 1.3% 증가에 그쳤으며 가공선로의 증가로 인해 지중화율이 2014년 대비 대구는 2.4%, 제주는 0.6%, 대전은 0.3% 감소했다.

최근 5년간 시도별 사업건수 및 사업예산을 보면 경기(15건/5606억원), 대전세종(3건/1148억원), 서울(2건/1083억원)인 반면 부산과 충북은 0건, 제주(1건/59억원), 충남(2건/90억원), 광주(2건/117억)으로 지역적 격차를 나타냈다.

현재 가공전선로 지중화 사업은 전기사업법에 따라 원칙적으로는 지중화 요청자가 그 사업비를 100% 부담토록 되어 있으며 공익적 목적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요청하는 경우 지자체와 한전이 5:5로 사업비를 분담하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어기구 의원은 “재정 여건이 열악한 지자체의 경우 전선 지중화가 필요함에도 사업을 추진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며 “전력 생산지역 주민들은 위해 환경 속에서 경제적 손실을 감내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어 의원은 “사업의 예산 부담 비율 개선 등 지중화율의 지역 편차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고압 송전선로가 많아 지역개발과 경관에 피해를 보고 있는 발전소 소재지의 경우 지중화 사업에 특별 배려가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정해국 기자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해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