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23 월 10:06
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국회
김삼화 의원, “청년창업 위해 돈 풀었지만…420억 손실”저금리 대출 ‘청년전용창업자금’ 7년간 678건 상각처리 / 데스밸리 넘기지 못하고 2명 중 1명 문닫아
박종만 기자 | 승인 2019.08.30 09:37

중소벤처기업부가 청년 창업가를 대상으로 운용중인 ‘청년전용창업자금 융자사업’이 매년 높은 손실률을 기록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청년전용창업자금’은 중소벤처기업부가 만 39세 이하의 예비창업자 또는 업력 3년 미만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연 2.0%의 고정금리를 적용해 최대 1억원까지 빌려주는 정책자금 융자사업으로, 지난 2012년부터 시행해오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사진)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2019년 7월까지 동 사업의 누적 손실건수는 678건으로, 이 기간동안 상각처리 된 손실액은 421억 5,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에 따르면, 사업 시행연도인 2012년부터 2019년 7월까지 대출금을 상환할 여력이 없어 약정이 해지된 사례도 다수인 것으로 파악됐다. 8년간 총 1,549건이 약정해지 됐으며 이 금액은 942억 7,000만원에 이른다.

또한, 데스밸리(Death Valley)를 넘기지 못하고 문을 닫는 업체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전용창업자금’을 지원받은 업체의 휴폐업률을 분석한 결과,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총 지원을 받은 업체 9,963개 중 22%에 해당하는 2,188개 업체가 올해 7월 기준 휴업하거나 폐업했다.

특히 올해 7월을 기준으로, 2012년도에 정책자금 지원을 받은 1,169개 업체 중 50.2%에 해당하는 588개 업체가 문을 닫은 것으로 파악됐다. 마찬가지로 2013년도에 지원한 1,029개의 업체 중 43.8%에 달하는 451개가 휴·폐업했으며 2014년도에 지원한 업체는 32.9%의 휴·폐업률을 보였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매출 부진과 자금 고갈, 기술력 부족 등으로 데스밸리를 넘기지 못하고 문을 닫는 업체가 상당하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또 “청년 전용정책자금 융자사업의 경쟁률은 평균 1.8대 1에 불과하다”며 “사전 준비가 덜 된 청년창업가를 무분별하게 지원해주기 보다 기술력과 사업성은 있으나 자금력이 부족한 창업자를 대상으로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