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20:57
상단여백
HOME 환경/기후변화
서울시 환경상 대상에 '쿨시티 강동네트워크''제23회 서울시 환경상' 선정결과 발표
시민중심으로 녹색생활 실천 인정
나성수 기자 | 승인 2019.08.08 15:52
'쿨시티 강동네트워크’가 지난해 저탄소 녹색도시를 위한 환경운동 활동 성과보고를 하고 있다.

서울시는 ‘2019년 제23회 서울시 환경상 대상’에 ‘쿨시티 강동네트워크’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1997년부터 시작돼 올해 23회를 맞는 서울시 환경상은 맑고 푸른 서울 환경 조성에 기여한 공이 큰 개인과 단체, 기업을 발굴해 격려하고 환경보전 실천의식을 확산하기 위한 상이다. 환경분야에서 서울시 최고의 권위를 가진 상으로 현재까지 405명이 수상했다.

올해 환경상 대상으로 선정된 쿨시티 강동네트워크는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도시를 위한 온실가스 줄이기, 에너지 절약 등 녹색생활 실천을 꾸준히 펼쳐온 강동구 최대의 환경운동 비영리민간단체다. 2012년 4월 민간, 기업, 공공기관 등 43개 단체로 시작해 2019년 현재 환경 시민단체를 주축으로 학교와 기업, 공공기관 90개 단체 1515명이 활동 중이다.

쿨시티 강동네트워크의 올해 환경상 시상은 시민사회 중심의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한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2016년 서울시 환경상 ‘에너지절약’ 부문 우수상 수상 후 3년 만에 성과와 노력을 인정받아 올해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2016년부터 시민대상 기후변화대응교육을 총 548회(1만3529명 참여) 진행했으며 지역 내 온실가스 감축운동을 전파하는 기후변화 전문인력 ‘쿨시티즌리더’ 1959명(초급)을 양성했다. 또한 매년 200개소의 가정, 상가, 학교 등에 에너지 이용현황을 파악하고 절감방안을 제시하는 컨설팅 활동을 진행했다.

강동구 최대의 환경운동 비영리민간단체인 ‘쿨시티 강동네트워크’가 온실가스 줄이기, 에너지절약 등 녹색생활 실천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서울의 약속 시민실천단 △미세먼지 시민대토론회 △서울시 차 없는 날 행사 △1회용 플라스틱 없는 토크콘서트 △에코마일리지 홍보 등 시민참여를 바탕으로 한 서울시 환경·에너지 정책에도 적극 참여했다.

서울시 환경상은 녹색기술, 에너지절약, 환경보전, 조경생태, 푸른마을 총 5개 부문에 걸쳐 수여한다. 올해 최우수상은 녹색기술분야에 ‘클린아시아㈜’, 에너지절약분야에 ‘십년후연구소’, 환경보전분야에 ‘동아사이언스㈜’, 조경생태분야에 ‘㈜성진조경’, 푸른마을분야에 ‘(재)환경조경나눔연구원’이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5개(녹색기술, 에너지절약, 환경보전, 조경생태, 푸른마을)분야에서 15팀(개인 4명, 단체 11곳)이 뽑혔다.

시상식은 9월 중 박원순 서울시장, 21명(단체)의 수상자와 가족, 활동 단체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올해 환경상은 플라스틱‧1회용품 안쓰기, 에너지 절약 등 전지구적 관심사인 플라스틱 오염과 기후변화 대응노력을 인정받아 후보자로 추천된 단체‧개인이 많다”며 “이는 많은 시민들이 플라스틱,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에 대해 많은 관심과 자발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친환경적인 생활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는 반증”이라고 밝혔다.

나성수 기자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