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8 수 22:20
상단여백
HOME 교통/인프라 철도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장관회의 유치유럽-아시아 간 국제철도 운행 위해 창설된 국제기구 / 국제철도운송협정 관장…국제운송표준 원칙도 수립
박종만 기자 | 승인 2019.06.07 18:49

대한민국이 4일부터 7일까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진행된 제47차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장관회의에서 오는 2023년에 개최될 제51차 OSJD 장관회의 유치에 성공했다. OSJD 장관회의는 회원국 장관급이 참여하는 OSJD의 최고 의사결정 회의이다. 

국제철도협력기구(OSJD)는 지난 1956년 6월 유럽-아시아 간 국제철도 운행을 위해 창설된 국제기구로 국제철도운송협정을 관장하고 국제운송표준 원칙을 수립한다.

OSJD에는 러시아, 중국, 몽골, 북한 등 29개 정회원국, 철도 운영회사 등으로 구성된 45개 제휴회사, 7개 옵저버 회사 등이 참여해 유라시아 철도 운영 및 기술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한국은 2018년 6월 7일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에서 개최된 제46차 OSJD 장관회의에서 기존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29번째 정회원국이 됐다.

이번 제47차 OSJD 장관회의는 한국이 OSJD에 정회원으로 가입한 후 처음으로 참석한 장관회의로, 국토교통부 김경욱 제2차관을 비롯한 24개국의 장관급 대표단과 국제철도연맹(UIC), 유라시아 경제위원회(EEC), 국제교통포럼(OECD ITF) 사무총장 등 관련 국제기구가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향후 OSJD 장관회의 개최장소 △대한민국 SMPS·SMGS 가입 △2018년 OSJD 활동 결과 △2020년 이후 OSJD 업무 프로그램 등 14개 의제가 논의됐다.

제51차 OSJD 장관회의 유치에 성공한 우리 대표단은 우리나라의 국제철도화물운송협정(SMGS) 및 국제철도여객운송협정(SMPS) 가입에 대한 각 회원국의 지지를 확보하고, 향후 OSJD 위원회 및 회원국과의 협의 등 가입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 우리 대표단은 러시아 대표단과 별도로 양자회의를 갖고 우리 정부에서 추진 중인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에 대해 설명했으며, 이와 관련한 추가적인 논의를 위해 9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GICC에 참석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측은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추진방안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와 참여의향을 표명하고, 추후 GICC 회의 등에서 세부적인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우리측 수석대표로 참석한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2023년으로 예정된 제51차 OSJD 장관회의를 대한민국에서 개최하기로 결정된 만큼, 성공적인 회의 개최를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하고 회원국 간 국제철도 운송을 위한 협력방안도 지속적으로 도출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