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18:22
상단여백
HOME 기관/협단체 산업 협단체
‘제15회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KOFAS 2019’ 개막‘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로 전시회명 변경해 4일간 열려
박종만 기자 | 승인 2019.05.14 17:02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린 ‘제15회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 2019(KOFAS 2019)’ 개막식에서 주요인사들이 테이프컷팅을 하고 있다. (사진 좌측부터 창원시 허만영 제1부시장, 경상남도 문승욱 경제부지사,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이영석 청장,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최형기 부회장, 재료연구소 이정환 소장)

기계와 ICT의 융합으로 한층 발전된 디지털기술과 제조업의 융복합화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제15회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 2019(KOFAS 2019)’가 14일 화려하게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17일까지 나흘간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개최된다.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는 ‘디지털화를 향한 끝없는 혁신’이란 주제로 디지털팩토리 솔루션, 3D 측정기 등 기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난 2005년 CECO 개관 전시회로 개최된 이래 15회째를 맞는 이번 전시회는 제조업 전반의 혁신과 디지털화 움직임에 발맞춰 전시회명을 ‘자동화정밀기기전’에서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로 변경하고 기계산업의 새로운 혁신을 이끌 예정이다.

일본, 미국, 독일, 대만 등 17개국 151개사 381부스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디지털화의 핵심인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비롯해 고성능 3D 관련기기, 난삭재 가공을 위한 스마트기계 등 핵심기술과 솔루션을 관람할 수 있다.

또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특별관에서는 상생과 협업을 통해 발전하는 지역 스타트업 기술을 선보이며, 경남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 특별관에서는 스마트공장 우수 기술 및 관련기술 보급·확산을 위한 전략 구축 방법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KOFAS 2019’에서는 최근 기계산업 트렌드를 보여줄 세미나를 비롯해 수출상담회, 강연회, NCS기반 취업캠프 등 다양한 볼거리의 부대행사도 개최돼 관람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 스마트공장 핵심기술과 제반정보를 심도 있게 논의할 ‘디지털 제조혁신 세미나’, 스마트 금형 설계, AR 솔루션 등 선진기술 동향을 소개하는 ‘기계기술세미나’, 기계산업 역사를 반추하는 ‘기계산업 발자취 사진전’ 등 다채로운 행사가 개최된다.

또한 ‘해외 벤더등록 담당자 초청 수출상담회’에서는 일본, UAE, 카타르 등 5개국 12개사 유력바이어와 출품업체 80여개사를 Match-making 해 수출상담을 지원하며 ‘지역연계 NCS기반 취업캠프’에서는 기계업체와 전문대 및 특성화고를 연계해 취업활성화를 적극적으로 도모할 예정이다.

한편 기계산업진흥회 관계자는 “동남권 최대 자동화 전문전시회로 거듭나면서 기계산업 마케팅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디지털메뉴팩처링페어 코파스’는 올해 새로운 변화를 통해 기계산업의 디지털 혁신에 한발 더 다가갈 예정이며, 2만여명의 관람객과 약 5억 달러의 계약 및 상담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