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27 목 15:50
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IT
SK텔레콤, 자사 빅데이터 활용 노하우 나눈다SKT, 자체개발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 개발자∙협력사에 공개
이향미 기자 | 승인 2018.12.17 09:19

SK텔레콤이 빅데이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자체 개발한 기술을 개발자, 협력사와 나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Metatron)’ 일부를 오픈소스로 공개해 개발자 동반성장 및 IoT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17일 밝혔다.

SK텔레콤의 메타트론은 기업이 보다 손쉽게 빅데이터를 준비·정제하고 AI기반의 기술을 개발·상용화할 수 있게 도와주는 솔루션으로, 지난 2016년 개발 이래 SK텔레콤의 통신 인프라 관리, T맵 데이터 플랫폼, SK 하이닉스의 산업 솔루션은 물론 IBK, 인도 통신사 바르티 에어텔(Bharti Airtel) 등 국내외 10여개사에서 폭넓게 활용 중이다.

SK텔레콤은 메타트론의 활용방식에 따라 △기업의 빅데이터 인프라에 활용되는 ‘메타트론 어플라이언스(Appliance)’ △대용량 데이터 분석·시각화를 위한 ‘메타트론 디스커버리(Discovery)’ △제조현장에서 이미지 분석을 통해 불량을 검출하는 ‘메타트론 머신 비전(Machine Vision)’ 등 특화된 솔루션으로 개발해 고객사에 제공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SK텔레콤은 ‘메타트론 디스커버리’를 자사의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에 적용해 빅데이터 분석 및 시각화를 구현한 바 있으며, 향후 5G 네트워크의 효율적인 관리에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메타트론 디스커버리’는 탱고 데이터베이스와 직접 연계되어 처리하는 방식으로 응답속도가 빠르고 대용량 데이터를 다양하게 시각화 할 수 있어, 매일 수천억 건·수십 TB(테라바이트) 용량으로 쌓이는 네트워크 장비 데이터 처리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여준다.

빅데이터, 머신러닝, 데이터 시각화 기술이 융합된 ‘메타트론 디스커버리’를 활용하면 기업 또는 산업 내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거나 다양한 고급 분석을 적용해 업무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다. 고객사의 니즈에 맞는 데이터 분석이 가능해져 생산성 및 업무 안정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으며, 제조현장 데이터를 기반으로 공정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특히, 파워포인트 같은 드래그 앤 드롭 방식의 UX가 제공되어 전문 분석가뿐만 아니라 일반 사무직 종사자도 손쉽게 수백 GB(기가바이트) 단위의의 데이터를 탐색하고 차트를 그릴 수 있게 해 준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번 ‘메타트론 디스커버리’의 오픈소스 공개를 통해 협력사 및 개발자들이 대용량 데이터를 분석·시각화할 수 있는 기술적인 토대로 제공하고 관련된 자사의 노하우도 사회와 지속 공유할 계획이다.

이향미 기자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상우  |  편집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