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4 금 10:54
상단여백
HOME 에너지 해외에너지
한전, 필리핀 재생에너지 시장 최초 진출50MW 규모 필리핀 칼라타간 태양광발전소 지분 인수
이만섭 기자 | 승인 2018.12.15 08:23
   
▲ 김종갑 한전사장(왼쪽 네번째), 레안드로 레비스테 솔라필리핀 사장(왼쪽 여섯번째),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장관(왼쪽 일곱번째)등이 서명식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필리핀 재생에너지 시장에 첫 진출한다.

한전이 필리핀 전력사업에 진출한 것은 말라야 발전소, 일리한 발전소, 나가 발전소, 세부 발전소 운영에 이어 다섯 번째인데 신재생 에너지 발전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전은 필리핀 최대 태양광발전사업자인 솔라필리핀과 12월10일 오후 5시(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에서 '칼라타간(Calatagan) 태양광 발전소 지분 인수 서명식'을 갖고 향후 추가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갑 사장, 알폰소 쿠시(Alfonso Cusi)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 레안드로 레비스테(Leandro Leviste) 솔라필리핀 사장 등 양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전은 솔라필리핀이 칼라타간 지역에서 운영중인 5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지분 38%를 인수하면서 필리핀 국영송전공사와 장기 전력판매계약을 맺고 이를 통해 향후 18년간 총 318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

김종갑 사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앞으로 한전의 동남아 신재생에너지 시장경쟁력이 한층 높아지길 기대한다”며 ”향후 한전은 기존 화력발전사업과 더불어 신재생에너지 사업, 스마트전력망사업을 아우르는 ‘종합 발전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사장은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과 별도로 환담을 갖고 한전이 필리핀에서 추진 중인 화력발전, 스마트전력망, 마이크로그리드 구축, 배전전압 승압 등의 사업 협조를 요청했다.

한전은 현재 미국, 중국, 일본, 요르단 4개국에서 1466MW의 풍력과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만섭 기자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상우  |  편집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9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