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4 금 09:48
상단여백
HOME 교통/인프라 항공
韓·中 복선 항로 개통…중국·유럽행 하늘길 숨통 틔운다中·몽골·중동·유럽행 신설항로 이용…유럽행 지연율 12%→7% 축소 기대
박종만 기자 | 승인 2018.12.06 05:45

국토교통부는 6일 00시부터 중국, 몽골, 중동, 유럽행 항공편이 이용하는 한중항로(G597/A326) 1,700km 구간이 복선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상습정체 구간으로 악명 높던 북경하늘을 통과하는 항로가 복선으로 분리돼 항로혼잡과 국내공항 출발편 지연문제가 상당히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중국 하늘의 교통량이 급증하면서 항로비행을 위한 대기, 지연이 생겨나는 경우가 많았고, 교통밀집시간대인 11시~15시에는 1시간 이상 장시간 지연운항이 빈번히 발생해 왔으나, 이번 항로체계 개선으로 연 15만대의 해당 노선 이용 항공편들이 혜택을 볼 수 있고, 특히 1시간 이상의 장기지연이 빈번한 유럽행의 지연율이 12%에서 7%대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국제선은 이륙예정시간에서 1시간 초과 시 지연으로 간주되는데 한중 노선은 항로혼잡으로 운항편의 12%가 1시간 이상 지연되는 매우 혼잡한 노선이었다. 이를 위해 양국 항공당국은 12월 5일 중국 대련에서 ‘한중 항로개선 워킹그룹 2차 회의’를 개최하고 12월 6일 복선 항로 운영에 최종 합의했다.

양국은 지난 5월 서울에서 개최된 1차 워킹그룹회의에서 한중항로를 연내에 복선화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한 바 있고, 이후 후속조치를 위한 실무협상을 거쳐 항로설계, 관제합의서 개정, 비행검사 등 준비작업을 마무리하고 최종 합의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그동안 중국 내 한 항로를 양방향으로 이용해야 했던 인천 행·발 항공기들이 내일부터는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항공기는 기존 항로(A326-G597-Y644)를 이용하고, 우리나라에서 중국, 몽골, 중동, 유럽 등으로 나가는 항공기는 신설 항로(Y697-A591)를 이용하게 됨으로써 하늘길이 넓어지게 됐다.

이번에 복선화하는 한중 항로는 77개 항공사에서 일 400편이 운항하며, 한국·일본에서 중국, 몽골, 중동, 러시아, 유럽 등 60개국 106여개 도시를 연결하는 동북아 지역의 주요 간선항로다.

그동안 중국 항공당국은 중국내륙 상공의 심각한 교통혼잡으로 인해 인천공항 출발 항공기 분리간격을 30~50마일로 길게 설정하고, 유럽행 항공기는 10분에 1대씩 이륙하도록 제한함으로써 심각한 지·정체를 초래했는데, 이번 항로 복선화 협상을 통해 항로 복선화와 함께 항공기간 분리 간격을 기존 30~50마일에서 20마일로 축소하고 주간 밀집시간대 장기 지연을 초래한 유럽행 노선의 이륙제한을 현재 10분 간격에서 6분으로 우선 줄이고, 2019년 말까지 4분으로 추가 단축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현재 출발기준 항로 수용량도 시간당 19~20대에서 25대로 25% 이상 증대되고, 특히 인천공항의 유럽 노선에서 매일 발생하고 있는 출발지연도 12%에서 7%수준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인천공항의 항공기 이착륙이 보다 원활해지고 또 이륙전 항공기 기내에서 30~60분 이상 기다려야 했던 승객들의 불편이 많이 해소되는 한편 항공사들은 연료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상우  |  편집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8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