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4 금 09:48
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경제
이종배 의원, “역직구 증가에도 정부는 무관심”해외 물류창고 없는 국내 중소업체 지원 계속 줄어
박종만 기자 | 승인 2018.11.30 08:50

국회 산업중기위 이종배 의원(사진)이 30일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역직구 건수는 2013년 6만 7,000여건에서 2017년 705만 5,000여건으로 100배 이상 증가했고 역직구 수출액도 2013년 2,395만 5,000 달러에서 2017년 2억 9,248만 달러로 1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역직구 국가는 2017년 금액기준으로는 중국 8,287만 달러, 일본 7,005만 달러, 미국 4,977만 달러, 싱가포르 3,142만 달러 등이며, 주요 물품은 편물의류 2,816만 달러, 화장품 2,428만 달러, 비편물의류 1,300만 달러, 전자기기 1,213만 달러 등의 순이었다.

역직구가 증가함에 따라 국내 업체들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다. 해외 물류창고가 없는 대다수 중소 국내 업체들은 해외구매자가 교환·반품을 요구할 경우 교환·반품비용을 부담해야 하는데, 물품 값보다 반송에 드는 비용이 더 많아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해외물류창고가 없는 국내 중소기업들의 교환·반품비용 절감을 위해 현지에서 물건을 반품·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해외공동물류센터를 코트라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산업부는 지난 2015년 5월, 해외공동물류센터를 통해 반송‧반품 등의 기능을 보강하겠다고 밝혔지만, 발표 이후 오히려 코트라의 예산 및 지원 규모가 감소했다.

2015년에 22개국, 44개에서 2018년 8개국 14개소로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예산은 54억원에서 9억원으로, 물류전담PM(project manager) 인력은 25명에서 4명으로, 지원 기업 수는 483개에서 190개로 줄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역직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음에도 정부는 손을 놓고 있다”며, “우리 수출기업들의 애로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해외공동물류센터 확충에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종만 기자  jmpark@skenews.kr

<저작권자 © 산경e뉴스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2531)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6 청계지웰오피스텔 4층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 : 이상우  |  편집인 : 이만섭
발행처 : (주)산경이뉴스신문사  |  편집국장 : 박종만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8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