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16 화 04:35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원자력정책연대, 27일 청와대 청원서 접수객관적 에너지정책 공론화 요구
이만섭 | 승인 2017.12.30 08:21
   
▲ 원자력정책연대가 12월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대통령, 국회,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투명하고 객관적인 에너지정책공론화”를 청원했다.

원자력산업 노동계를 중심으로 학계, 사회시민단체 등이 참여해 지난 12월4일 출범한 원자력정책연대(위원장=김병기 한수원 중앙조노위원장)가 12월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대통령, 국회,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투명하고 객관적인 에너지정책공론화”를 청원했다. <김병기 위원장 인터뷰 6면>

원자력정책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원전수출장려 및 미래세대에게 떳떳한 에너지정책을 청원 드린다”고 밝히고 “국가에너지정책은 단기적 정치적 이익을 위한 선언적 구호가 아니라 국익을 위한 합리적이고 실천적 계획이 되어야 하는 것이 기본이고 상식”이라고 강변했다.

정책연대는 청원서에 ▲원전수출을 통해 청년일자리와 줄어드는 곳간 챙겨 주시길 청원합니다 ▲미래세대에게 떳떳한 에너지정책 청원합니다 라고 올리고 내년 1월 26일까지 20만명 이상의 청원을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책연대의 청원서에 20만명 이상이 한달 이내에 동의를 할 경우 청와대는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하기 때문에 정부가 지난 12월19일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안)과 12월27일 국회 상임위 보고를 마친 8차전력수급계획에 대한 재검토 문제가 새해 초부터 불거질 전망이다. 

이와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청원이라는 것이 다중의 이익을 대변하는 것도 있지만 일부 그룹의 입장을 강하게 어필하는 경우도 없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신중하게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하고 “공론화 운운 문제는 이미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일반 국민들의 의견이 나온 만큼 또다시 원전 문제를 놓고 공론화를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사견을 밝혔다.
 

이만섭  skenews@skenews.kr

<저작권자 © 산업경제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만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8215)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609-1 한성상가 B동 426호   |  대표전화 : 02)564-3300  |  팩스 : 02)564-0090
등록번호 : (인터넷 일간) 서울 아-03195 · (주간) 서울 다-10847  |  발행인·편집인 : ㈜산경이뉴스신문사 이만섭
대표이사 : 이만섭  |  편집국장 : 이만섭  |  등록일 : 2014년 6월17일  |  발행일 : 2014년 6월18일
회계고문 : 김영수 회계사  |  특허고문 : 김연환 변리사  |  법률고문 : 이강혁 변호사
Copyright © 2018 ㈜산경이뉴스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